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세훈 작가의 "라면" 이라는 만화입니다.
오랜만의 글을 펌글로 장식해서 죄송합니다....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 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한겨울 냇물에서 맨손으로 빨래를 방망이질해도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배부르다, 생각 없다, 식구들 다 먹이고 굶어도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발 뒤꿈치 다 헤져 이불이 소리를 내도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손톱이 깎을 수조차 없이 닳고 문드러져도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가 화내고 자식들이 속썩여도 끄떡없는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외할머니 보고 싶다.
외할머니 보고 싶다, 그것이 그냥 넋두리인 줄만

한밤중 자다 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 죽여 울던 어머니를 본 후론

아!
어머니는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신고

'그것을 평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편집의 힘  (0) 2007.04.23
다시 사랑한다면......  (0) 2007.03.08
펌글]... 라면  (0) 2006.11.23
NewAge 명곡집  (2) 2006.10.23
엄정화씨....알고도 모른척은 아니시겠죠?  (2) 2006.10.10
사랑밭 새벽편지 메일 중 '아내의 빈자리'  (4) 2006.09.23

 

 

   나는 대한민국의 모든 기독교인들을...
  
 한국사회의 아주 특별한 Propaganda
  
 고구마 파는 노인네의 한탄.
  
 How  to listen TRANCE when you...

  
 10 Tunes of the second Half of '2008
 


본 포스트는 아래의 사이트에 발행되며 찿아보실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글목록 기능과 함께 추천이 가능합니다.

댓글 입력 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