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regorian
 

Gregorian
is a German band, headed by Frank Peterson, performing Gregorian chant-inspired versions of modern pop and rock songs. Because it features both vocal harmony and instrumental accompaniment, the music cannot be considered true Gregorian chant.
Originally, Gregorian was conceived as a more pop-oriented group in the vein of Enigma. Under this concept, they recorded the 1991 album Sadisfaction, with lead vocals provided by The Sisters of Oz: Susana Espelleta (Peterson's wife at the time) and Birgit Freud. However, this was the only album in that style.
In 1998, Peterson and his team re-invented the project to perform popular songs in the Gregorian style. The criteria for song selection were strict; in order to be considered, a song needed to be translatable into the 7-tone scale. After the songs were chosen, twelve vocalists - previously acclaimed session and choir singers - were hired.

Each Gregorian album is initially digitally tracked at Nemo Studios, Peterson's Hamburg studio. The vocalists then record their parts in a church atmosphere with dimmed lights and candles, in order to escape what Peterson referred to in a 2001 interview as the "cold and technical" studio atmosphere.
The concept proved to be successful, and the group proceeded to record several more Masters of Chant albums in the same style. Their 2004 album, The Dark Side, was a slight departure from the others, featuring a darker repertoire consistent with the title.
In 2005, The Masterpieces, a compilation album with a live DVD, was released.
A fifth Masters of Chant album was released on March 31, 2006.
A sixth Masters of Chant album was released on September 28, 2007.

Discography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eBe's BlahBlah

우연한 기회에 그레고리언 이라는 그룹을 알게 되었다.
위키를 뒤져보니 바로 나오는....(디스코그라피는 귀찮아서 패쓰...)
대충 그룹에 대해서는 위에 쭈욱 설명이 되있으니 각설하고 몇몇 곡들을 듣고 있노라면 대학 신입생 때 학점 좀 잘 따보려고 만만한 "음악의 이해"라는 수업을 들었다가 학기 내내 하프시코드와 그레고리언 송가에 치를 떨었던 옛 생각이 난다... :)

지금 다시 듣고 있노라니 - 현대적이고 팝적으로 재해석된 - 나름 들어줄만 하다고 느껴진다.
알고 봤더니 이런 그룹이 그레고리언 말고도 그레고리언 스피릿, 그레고리아노 등등 몇 더 있고 나름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  장르를 굳이 따지자면 팝....:)  어떤 음악들은 엠비언트적인 성격도 있고 어떤 믹스 앨범은 칠아웃으로 발매를 했던데....
아무튼 가끔가다 기분 전환으로 들어줄만한 듯 하다.
역시나 이런 류와는 지향점이 다르지만 이니그마류가 내 취향이랄까.
그런데 IMEEM 을 뒤져보니 엄청나게 나오는 그레고리언을 보고 있노라니 뭐 이런게 대중적 취향이겠거니 한다. :)

PS : 독실한 크리스천인 지인에게 한번 들어보라고 건네줬더니 감히 송가를 이런식으로 만들어 더럽힌다고 투덜거린다. 
그 친구는 그레고리언 챈트가 초기 시리아, 이라크의 중동에서 시작되어 유럽으로 건너가 그리스, 로마의 영향으로 그레고리안 챈트로 정착한걸 알고는 있을려나.
그냥 그러세요.....하고 말았다..... :)



신고

'그것을 평하다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Classical Trancelations by Lowland  (2) 2008.10.20
Sweet Rain - 사신의 정도  (0) 2008.10.12
Gregorian  (0) 2008.10.08
Who do you think I am?  (5) 2008.09.15
New Kids On The Block - The Block (2008)  (0) 2008.09.12
Richard Dawkins - root of all evil?  (3) 2008.09.11

 

 

   나는 대한민국의 모든 기독교인들을...
  
 한국사회의 아주 특별한 Propaganda
  
 고구마 파는 노인네의 한탄.
  
 How  to listen TRANCE when you...

  
 10 Tunes of the second Half of '2008
 


본 포스트는 아래의 사이트에 발행되며 찿아보실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글목록 기능과 함께 추천이 가능합니다.

댓글 입력 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