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Dylan Thomas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Dead men naked they shall be one
With the man in the wind and the west moon;
When their bones are picked clean and the clean bones gone,
They shall have stars at elbow and foot;
Though they go mad they shall be sane,
Though they sink through the sea they shall rise again;
Though lovers be lost love shall not;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Under the windings of the sea
They lying long shall not die windily;
Twisting on racks when sinews give way,
Strapped to a wheel, yet they shall not break;
Faith in their hands shall snap in two,
And the unicorn evils run them through;
Split all ends up they shan't crack;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No more may gulls cry at their ears
Or waves break loud on the seashores;
Where blew a flower may a flower no more
Lift its head to the blows of the rain;
Though they be mad and dead as nails,
Heads of the characters hammer through daisies;
Break in the sun till the sun breaks down,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


 

 Director: Andrei Tarkovsky

Writers: Stanislaw Lem (novel) Fridrikh Gorenshtein (screenplay)

Release Date: 20 March 1972 (Soviet Union)

Genre: Drama | Mystery | Romance | Sci-Fi
Plot
: The Solaris mission has established a base on a planet that appears to host some kind of intelligence, but the details are hazy and very secret. After the mysterious demise of one of the three scientists on the base, the main character is sent out to replace him. He finds the station run-down and the two remaining scientists cold and secretive. When he also encounters his wife who has been dead for seven years, he begins to appreciate the baffling nature of the alien intelligence.
This film probes man's thoughts and conscience, as it follows a psychologist who is sent to a space station situated over the mysterious Solaris Ocean. The two other scientists there tell the psychologist of strange occurrences in the station, and the Ocean's eerie ability to materialize their thoughts. After being in the station for a while, the psychologist finds himself becoming very attached to its alternate reality

.(aka IMDB)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는 스타니스와프 렘의 원작소설보다 훨씬 이전에 우연찮게 보게 되었습니다.  90년도 후반에 옛 여자친구의 대학에서 타르코프스키 특별전을 한다고 해서 억지로 끌려가 본 것이 시초였는데 그 당시에는 SF물이라는 사탕발림에 홀라당 넘어가서 평소라면 절대 가까이 하지 않을 타르코프스키의 영화를 보게 되었지요. - 타르코프스키 영화의 개인적 평이라면 무지 졸리게 하는 사람이랄까요....
어찌되었건 여러가지 의미로 영화는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물론 타르코프스키답게 무지막지한 롱테이크, 몽환적인 분위기, 스토리와 대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를 화면들, 게다가 일단 거장의 영화답게 어깨에 힘 팍팍 주는 무거움....등 개인적인 비호감의 요소는 충분하였지만 워낙 플롯 자체가 흥미로웠기 때문에 빨려들어가버리고 말았지요.
원작을 읽지 않은 상태여서 원작에 대한 호기심도 그때 생겼고 이 영화가 2001년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스탠리 큐브릭 감독에 대한 러시아식 회답이라는 부연 설명에 그 둘에 대한 비교도 할수 있었고요.
- 개인적으론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울려퍼지는 동안 계속 꼬박꼬박 졸게 만든 2001년 스페이스 오딧세이보단 솔라리스가 흥미면에선 더 재미있었네요. 스토리와 주제의 독창성이나 결말이나 서로 비교하기 어려운 수작들임에 불구하고 차라리 조는 것보단 어지러운게 낫지 않나 합니다.  SF 이미지의 비주얼적 클리쉐는 스페이스 오딧세이가 훨씬 세련되긴 했지만 주제의 강렬함에 비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 너무 지루했다고 할까요?
하긴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원작인 "파수꾼"이 고작 몇십페이지의 단편이었다는걸 생각한다면 아무리 아서 C 클라크가 새로 시나리오를 구상하여 중편으로 만들었다지만 크게 틀을 못 벗어난 원작을 생각할대 이해는 갑니다.
원작 소설이 타자와의 소통 가능성에 대한 진지한 주제의 하드SF 라면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는 주인공의 심리와 내면에 중점을 두는 심리성찰극입니다.
그리고 원작에서도 깊게 다루어지는 주제지만 원작이 타자와의 소통가능성이 큰 주제라면 영화는 주인공의 병적인 로맨스와 심리가 큰 주제입니다.  솔라리스를 한마디로 평한다면 SF 버전 애너벨 리 라고 할까요,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라고 할까요.
영화의 스토리에 대해 잠깐 언급하자면 영화의 등장인물의 기억속에 잠든 망자들과 그 망자들의 기억속에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들의 슬픈 러브 스토리입니다.
존재하지 않는, 그러나 지금 존재하는 기묘한 패러독스에 처한 사람들의 내면의 갈등과 심리에 촛점을 맞춘 영화죠.
그렇다고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에 러브스토리만 있는것은 아닙니다. 그런 상황에 처해진 사람들의 내면의 심리에 대한 집요한 추적과 성찰이 진정한 주제라고 할까요.
이 너무나도 몽환적인 화면의 러닝타임 3시간짜리를 제 정신으로 쉽게 볼 현대의 관객들은 드물겁니다.  저도 무자게 핀잔을 먹으면서 억지로 보긴 했지만 들인 노력에 비해 참 많은걸 가지고 간 영화로 기억합니다.    하지만 진짜 SF물을 보고자 하는 SF팬들에겐..그리고 치열한 인간 심리의 묘사와 성찰을 보고 싶어하는 드라마 팬에겐 좋은 선물이 될것이라 생각합니다. 


             

 

 It's possible to tell why this is one of Lem's best-loved novels, but an English-language reader must get past the choppy, sometimes hard-to-parse prose of the translation, which is a double translation via French. (Many have complained about the puzzling low rating I gave this novel, which is often cited as Lem's masterpiece; it's the translation's fault.) Reportedly the French translation is quite good; I'd like to obtain a copy of it someday.

Solaris is a planet covered with a mysterious ocean that seems to be a single living organism. Kris Kelvin arrives at a research station hovering above the planet's surface, in order to ascertain whether the project should be shut down for lack of progress. He discovers that the people on board seem to be in a deep, paranoid funk. They are haunted by what seem to be hallucinations of people associated with past events evoking intense personal guilt. Quickly, Kelvin discovers that he can see them too--they're not hallucinations, they're solid, corporeal entities. Presumably they are generated by the thing that covers the planet; whether it is an attempt at communication or an act of psychological warfare, nobody can be sure.

Before long, Kelvin himself is visited by a very real, seemingly indestructible incarnation of his dead wife, for whose suicide he blames himself. Kelvin is torn between his desire to fend off the planet's apparent psychological attack, and his love for his wife, real or simulated. The crew's struggle to solve the puzzle, and Kelvin's heartbreaking interactions with the ghost, alternate with descriptions of incomprehensible phenomena on the planet's surface, and satirical accounts of the history of attempts to make sense of the living ocean.
The ending may be less than satisfying to people who demand solid dramatic closure, but this is a moving, tragic novel with considerable emotional power. It would be wonderful if someone retranslated it, because English-language readers are obviously seeing it as through a glass, darkly.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를 보고 난 후, 한참 연후에 읽은 원작 소설입니다.
스타니스와프 렘은  주류 SF 에서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인데 그 당시의 아서 C 클라크나 아시모프, 하인리히.. 동시대는 아니지만 필립 K 딕과 같은 대표적인 서구권 작가와는 다르게 폴란드 출신의 동구권 작가입니다.   그 당시의 분위기로 보았을때 동구권 작가의 영미문학독자들을 사로잡은 이런 예는 극히 드물다고 봤을때 렘의 소설의 흥미로움은 배가 됩니다.

솔라리스는 제가 읽은 SF 중에서도 상당히 독특한 위치에 속합니다.  아시모프의 파운데이션과 클라크의 유년기의 끝, 하인리히의 서로 정반대의 의미인 스타쉽 트루퍼스와 낯선땅의 이방인과 같은 위치에 올려놔도 좋을만한 급이라 할까요?
일반적으로 우리가 상상하는 스타워즈와 에이리언의 천편일률적인 도식의 SF가 아닌 인간에 대한 성찰과 존재에 대한 고찰로 가득찬 이런 소설에서 우리는 인간 존재의 의미와 사회에 대한 재조명을 하게 됩니다.

솔라리스에서는 이렇게 미지의 존재와 대면이라는 상황 속에서 인간존재의 의미를 매우 사색적으로 탐색한고 SF가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진리가 상상이라는 것을 사고한다고 할 때, 이 지점에서 렘은 이미 외계생명체라는 주제와 미래를 예측하는 SF라는 협소한 반경을 넘어서서 타자를 사유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인간은 타자가 등장할때 항상 그를 과학적 이해의 반경 안으로 집어넣으려고 하며 그 가능성을 절대적으로 신봉할 뿐 아니라 그게 가능하지 않을때에는 아예 그 존재를 제거해버리곤 합니다.
역사는 항상 인류가 타자에 대한 과학적 이해가능성의 맹신과 이해 불가능성의 부정과 제거 사이를 진동해왔다는 사실만을 보여주는데, 타자의 이해가능성 혹은 불가능성 앞에서 인간은 과연 얼마나 자신을 성찰하는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이 소설은 크게 두가지 이야기가 있습니다.
등장인물들에게 각각 찿아온 과거의 기억에 대한 존재론적 질문,  그리고 굉장히 낯선 존재에 대한 사고와 연구 가능성의 다양함과 그 한계.
이 두가지 이야기 속에서 오만한 인간들은 복제된 존재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돌아보게 됩니다.
인간을 규정짓는 방법론적인 단서로 "기억" 이란것을 돌이켜볼때 기억에서 끄집어내어진 카피는 인간인가 아닌가의 물음입니다.
솔라리스에 관해 영화들은 몰라도 이 소설은 꼭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Director: Steven Soderbergh

Writers (WGA): Stanislaw Lem (novel)Steven Soderbergh (screenplay)

Release Date: 18 April 2003 (South Korea)Genre: Drama | Mystery | Romance | Sci-Fi
Plot: A psychologist still reeling from the death of his wife receives a cryptic message from a friend telling him to join him on the space station Solaris which is studying a spatial phenomena. Because of the phenomena, people from the Solaris' crew's memories begin appearing and interacting with them, including the psychologist's dead wife. The people appearing do not know they were created by the phenomena and think they are the "real" people interacting with the people they know on Solaris.
Comment: First off, if you are looking for shoot 'em up, space ship flying through the stars, hunting aliens type of science fiction, don't even bother with this film. If you are looking for a Science Fiction film that explores the human condition in the way that Blade Runner, 2001: A Space Odyssey or Contact does, then this is right up your alley.
This film is not about events and actions, it's about ideas and concepts. People looking for plot points to move them along will be bored to death with this film because most of the action of this film are those that will happen in your head. It is about people, desires, regrets and what we would be willing to do if we could have that one thing we cannot have back.
Some people complain about the fact that Clooney's character of Chris does very little psychiatric work in this film. But, the truth of the matter is that his occupation is used more to propel his anti-faith views. I haven't seen it mentioned, but there is a reason why there are a lot of discussion about God, religion and faith in this film.
Throughout the film, Chris questions and belittles Rheya's religious views, seeing the idea of putting stock in something that he sees as fantasy as being useless and just a crutch for people deluding themselves into a happiness based on illusion. Chris comes to realize that he would give up anything to be with Rheya, whether being with her is an illusion or not. His happiness depends on her, and he realizes that accepting what he needs is not a weakness -- as accepting faith is not a weakness -- it is simply a choice to fulfill one's life, whether it be real or illusion. And, as philosophers would argue, who can really say which is which?
For those who want a science fiction film to make you think (like Blade Runner does), this film is it. With a tremendous cast, beautiful production design, excellent direction, and one of the best film scores in recent years (hats off to Cliff Martinez), I have no trouble recommending this film to anybody who is in the need of an intelligent, thought-provoking film.


솔라리스의 모든 미디어 중에서 전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솔라리스를 가장 좋아합니다.
소설이 가장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고 주제 또한 심대하지만 하필이면 왜 가장 평도 안좋고 심지어 흥행까지 못한 메이드인 헐리우드의 이 영화를 좋아할까요.. :)


1972년 타르코프스키에 의해 영화화되어 개봉된 <솔라리스>에 대해서, 램이 극도로 많은 불만을 가졌다는 사실이다. ‘20세기 폴란드 문학의 최대 히트작’이라는 평가를 받은 자신의 작품을 그대로 영화화하지 않고, 기본적인 설정을 차용해 다른 이야기의 영화를 만들었기 때문. 그래서 1972년 타르코프스키가 이 영화로 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을 때도, 그는 영화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낮추지 않았다. 그런데 불만은 램만 가졌던 것이 아니었다. SF와는 거리가 멀었던 타르코프스키도 처음부터 소설이 가지고 있는 약간 소프트한 설정과 그 안에 담겨져 있는 인간에 대한 성찰을 자신의 스타일로 스크린 위에 그려내려 했는데, 제작과정에서 램의 불평으로 인해 자신이 원하는 대로 작품을 마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가 자신의 작품들 중 <솔라리스>를 가장 마음에 안 드는 작품이라고 이야기한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었다. 지난 2월, 아직도 생존해 있는 램은 한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묻는 질문에 대해 “나는 소설 속의 주인공이 우주공간에서 무언가 놀라운 것을 찾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한 반면, 타르코프스키는 불편한 우주공간에서 빨리 빠져나와 지구로 돌아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했다. 기본적으로 서로 다른 방향으로 마차를 끄는 말의 입장이었던 셈이다”라고 회고했다. 그리고 소더버그의 버전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도 “소설 <솔라리스>는 인간의 다층적인 면을 다루고 있는 영화다. 그런데 소더버그는 너무 사랑이라는 감정에만 집중을 한 것이 아쉽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그렇게 단순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영화는 여전히 할리우드의 일반적인 관객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사실이다”라고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그만큼 자신의 원작에 대한 애착이 아주 대단한 것이다.  (aka. cine21)


이유는 여러가지를 들수 있겠지만 우선 스티븐 소더버그와 제임스 카메론의 거침없는 "가지치기" 에 있다고 할 것입니다.

일단 러닝타임이 대단히 친절합니다.
타르코프스키의 솔라리스에서는 이제 시작해볼까 할때 소더버그의 솔라리스는 끝을 향해 달립니다.
-사실 3시간짜리와 100분 짜리를 비교하긴 뭐하지만...
그리고 굉장히 스피디합니다.   특히 첫번째 아내의 환생을 바로 셔틀로 데리고가 우주에 방출해 버리는건 조금 너무했다 싶을 정도로 파격적입니다. - 그토록 사랑했던 사람이 바로 눈앞에 나타났는데 아무리 과학적이고 뭐고를 떠나서 인간이 아니라는 확신에 죽일수 있는건지.... ):
등장인물들도 아카데미급의 거창한 연기까지는 아니지만 그 상황에 딱 어울릴만한 차고 넘치지않는 훌륭한 연기를 보여줍니다.
더하여 소설과 타르코프스키의 영화에서는 무척 추상적인 로맨스가 상당히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변했습니다.
원작에서는 물론 도식적으로 이해는 가지만 주인공들의 고뇌에 대해 감정적인 호소는 미흡했었습니다.
하지만 소더버그의 영화에서는 영화의 5할을 할애하여 주인공의 고뇌에 동참하게 만들기 위한 서술에 몰두합니다.
그리고 정작 제가 가장 맘에 드는 부분이라면....
주제의 축소와 차용입니다.

사실 렘의 소설은 정말 크기가 어마어마합니다.
로맨스 소설인데다가 유령 얘기에다가 철학 얘기에 풍자 얘기, 거기다 하드 SF 까지...    
타르코프스키의 영화도 그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심히 무게가 많이 잡힌 작품입니다.      
뭐랄까 심각함으로 도배를 했다고 할까요,

물론 나쁘다는건 아니지만 그 모든 이야기를 더도말고 덜도 말고 깔끔하게만 담으려 해도 반지의 제왕 3부작 정도는 돼야 하지 않을까 하는 한계를 생각해볼때 로맨스에만 촛점을 맞춘 것은 어쩌면 탁월한 선택일지도 모릅니다.
소더버그의 영화의 주제는 단 하나입니다.
그토록 사랑했지만 자신의 믿음의 부족으로 죽은 아내가 살아 돌아왔다. 
그런데 그 여자는 카피일뿐 자신이 사랑했던 아내가 아니다. 어떡해야 하나....
여기에 레아(주인공의 아내)의 심리적인 갈등이 덧붙여집니다.   나는 이전의 나의 기억을 모두 가지고 있지만 그 기억은 진짜 내가 아닌 크리스(주인공)의 기억속의 나다.   
나는 누구인가.

기존의 솔라리스들이 서사적이었다면 소더버그의 솔라리스는 시적입니다.
원작의 모티브만 가져온 재창조된 미디어라 해도 과언은 아니며 처음부터 끝까지 주인공의 기억과 로맨스와 갈등에만 촛점을 맞춥니다.   그 갈등을 함게 겪고 있는 다른 주인공들을 포함해서 말이죠.
서사구조만 보면 정말 심플하다 못해 통속적이라고 평할정도로 단순합니다.
하지만 관객 스스로 감정 이입을 할수 있다면 이보다 진지한 주제는 찿아보기 힘들것입니다.
물론 원작을 읽고 보지 못한 불편한 관계를 감안하고도 말이죠.

마지막으로 원작들과의 차별성을 둔 결말 부분은 원작들의 거대한 무게에는 못미치지만 여타 헐리우드의 영화들과는 격이 다른 진지한 물음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마지막의 두 사람의 조우의 공간은 어디인가.  지구도 아닌 우주정거장도 아닌 솔라리스인가?
아니면 사이버공간인가, 아니면 관객들의 마음속인가.
그 의문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거의 강요하다시피 인용해대는 딜런 토머스의 And Death Shall Have No Dominion의 댓구인 Though Lovers be lost love shall not.를 충실하게 지켜주는 어떤 의미에선 따스한 영화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딜런 토마스의 "죽음은 지배하지 못할것이다." 의 시를 정말 아름답게 차용하지만 그 시의 대부분을 잃은 영화이기도 합니다.     
아름답고 슬픈 로맨스의 페이소스를 더 자극적으로 이끌어내지 못한 부분이나 원작의 고통을 더 끌어내지 못한 부분은 비판받아 마땅할듯 합니다.    
물론 SF 의 장르에서는 로맨스로만 보자면 지금까지의 영화들 중 극한을 달린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겠지만 말이죠.

여담이지만 이 영화는 제임스 카메론의 절대적인 지지가 없었다면 시나리오 기획단계에서 폐기처분될만한 영화입니다.
흥행의 여지가 보이질 않는 어려운 자기 고찰을 관객들에게 강요하기 때문이죠.
다행히 제임스 카메론이 열렬한 솔라리스의 팬이었기에 제작이 가능했다고 하는데 흥행은 많은 사람들이 알다시피입니다... : )

소더버그의 브라운과 그레이톤의 착 가라앉은 멋진 화면과 주인공들의 열연, 조지 클루니의 섹시한 알몸연기, 극장가에 걸린 가장 지적이고 우아하고 일관성있다는 평에도 불구하고 다수를 위한 영화는 아님에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리 어려운 영화도 아니지요.
아니 많은 사람들이 너무 솔라리스의 무게에 감당을 못하는것일지도 모릅니다.
수많은 가지치기를 통해 이 정도의 무게로 남겨둔 것을 감당하지 못한다면 개인적으론 웰메이드SF라고 생각하지만 우리는 어쩌면 스타워즈와 같은 우주의 액션 활극만이 남은 SF만을 주변에 남겨둘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사족이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본 사람에게는 재난일수도 있는 영화이니 명심하시길 바랍니다.
막연한 상상이 현실이 될 때의 끔찍함을 이 영화는 짧은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잘 그려내고 있다고 생각 드네요.

 

     
신고

 

 

   나는 대한민국의 모든 기독교인들을...
  
 한국사회의 아주 특별한 Propaganda
  
 고구마 파는 노인네의 한탄.
  
 How  to listen TRANCE when you...

  
 10 Tunes of the second Half of '2008
 


본 포스트는 아래의 사이트에 발행되며 찿아보실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글목록 기능과 함께 추천이 가능합니다.

  1. Favicon of http://killer.tistory.com BlogIcon ⓒ Killer™ 2008.08.07 12:18 신고

    그런데 이 스킨으로 2단 편집 어떻게 한거에요? 저도 예전에 이 스킨 써본건데 스킨서 지원되는거 같지는 않고. 워드에서 쳐서 발행시키신 거에요?

    아..일렉쪽은 참 들어도 귀에 아직 안들어온다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liebe.tistory.com BlogIcon LieBe 2008.08.07 15:11 신고

      넵...

      윈도우즈 라이브 라이터를 쓰면서 제약이 많이 줄어들었어요.
      테이블 뚝딱 만들면 맘먹은대로 편집이 가능하니..시간도 별로 안걸리고...^^
      한국판 라이브 라이터는 티스토리나 테터에 발행하는 기능도 추가되어 있어서 편하더라구요...
      그런데 티스토리 지금 베타 하는거는 에디터가 혁신적으로 좋아졌다고 해서 기대중입니다....ㅋ

      일렉은 저도 전 장르를 다 좋아하는건 아니고 트렌스만 들어요...
      문제는 트렌스도 세부장르가 엄청나게 많아서...ㅋ

댓글 입력 폼



티스토리 툴바